[인사] 의정부시, 울산시 동구

입력: ‘19-06-25 17:54 / 수정: ‘19-06-25 17:5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 의정부시

◇ 4급 전보

△ 복지환경국장 임영순 △ 교육문화국장 유호석 △ 맑은물사업소장 정상진 △ 신곡1동장 최석문

◇ 4급 승진

△ 도시주택국장 한상진 △ 보건소장 이종원 △ 흥선동장 이건철 △ 호원2동장 김근정 △ 송산2동장 홍정길

◇ 5급 전보

△ 감사담당관 신태수 △ 공보담당관 이재송 △ 기획예산과장 윤교찬 △ 총무과장 이용기 △ 자치행정과장 김재훈 △ 시민봉사과장 이정숙 △ 정보통신과장 한수완 △ 징수과장 강경숙 △ 회계과장 김희정 △ 일자리경제과장 박성복 △ 위생과장 장연국 △ 도시농업기술과장 조인영 △ 보육과장 이미현 △ 교육청소년과장 팽재녀 △ 문화관광과장 고현숙 △ 체육과장 이영재 △ 도서관운영과장 우종모 △ 도시과장 김선호 △ 주택과장 안종관 △ 건축디자인과장 김동수 △ 도시재생과장 김장호 △ 교통기획과장 김영길 △ 안전총괄과장 최규석 △ 도로과장 고동혁 △ 자동차관리과장 윤동두 △ 민자유치과장 이구 △ 업무지원과장 한신균 △ 수도과장 김광환 △ 의정부2동장 지우현 △ 호원1동장 심진주 △ 장암동장 하용운 △ 신곡2동장 김정미 △ 송산1동장 정해창 △ 의회사무국 전문위원 이병택 △ 의회사무국 전문위원 이주성

◇ 5급 승진

△ 자금동장 김문배 △ 공원녹지과장 직무대리 정희종 △ 건강증진과장 직무대리 신흥선 △ 물자원재생과장 직무대리 노성천 △ 자치민원과장 직무대리 윤승배 △ 흥선동 허가안전과장 직무대리 김종철 △ 의정부1동장 직무대리 이종일 △ 호원2동 복지지원과장 직무대리 장진자 △ 신곡1동 자치민원과장 직무대리 임희수 △ 신곡1동 복지지원과장 직무대리 김학숙 △ 송산2동 자치민원과장 직무대리 박춘수 △ 송산2동 허가안전과장 직무대리 이교승

■ 울산시 동구

◇ 4급 승진

△ 행정지원국장 이석용 △ 경제복지국장 김일만

◇ 5급 승진

△ 가족정책과장 정혜영 △ 환경미화과장 김용우 △ 교통행정과장 이경자 △ 일산동장 심미아 △ 남목3동장 김호곤

◇ 5급 전보

△ 교육지원과장 변효익 △ 문화체육과장 김형선 △ 일자리정책과장 김종철 △ 사회복지과장 이상범 △ 공원녹지과장 정진호 △ 의회사무과장 김우철 △ 화정동장 김봉규 △ 전하2동장 김진기 △ 남목1동장 허순곤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78) 계열사별 기업문화를 중시하는 하림그룹 전문 경영인들
    추성엽 사장, 30년동안 바다를 누빈 해운전문경영인박길연 사장, 하림그룹의 주요 계열사 보직 거친 ‘실세’ 하림그룹은 주요 계열사 경영을 전문경영인에게 맡기고 있다. 인수 합병한 회사의 경우 해당 회사의 사업영역이나 경영방식, 기업문화를 최대한 존중하며 자율경영를 하도록 배려한다. 단지 그룹 전체의 경영철학과 정신만 공유한다. 학벌이나 지식수준보다 적성과 열
  • (77) 양계업을 글로벌 종합식품기업으로 키운 김홍국 하림그룹 회장
    병아리 10마리로 재계 26위 대기업 일궈 사양산업이던 농축산분야에서 자수성가농식품산업의 전후방 포트폴리오 갖춰김홍국(62) 회장은 11세에 외할머니로부터 선물 받은 병아리 10마리를 통해 사업을 일으켜 하림그룹을 자산 12조원, 재계순위 26위의 종합식품기업으로 키워냈다. 병아리를 키우는 재미를 들인 그는 자연스럽게 축산인을 꿈꿨다. 그러나 전북대 농대 교수였던
  • (76) 종합금융회사로의 도약에 앞장서는 한국투자금융그룹 CEO
    김주원 부회장, 오너와 손발을 맞춰온 그룹의 2인자유상호 부회장, 증권사 최연소·최장수 CEO 기록한국투자금융지주는 국내 금융 지주사 가운데 ‘증권사 중심’의 금융지주회사다. 국내 은행 계열 지주사의 규모가 워낙 크다 보니 한국투자금융그룹은 눈부신 성장에도 불구하고 굵직한 은행 계열 지주사와 비교하면 아직 몸집이 차이가 난다. 한국투자금융그룹의 올해 1분기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