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수백억 출연받은 태성문화재단, 호반 일가 ‘사익 편취통로’ 의혹

태성, 김상열 회장 일가가 만든 공익법인
입력: ‘19-07-16 23:20 / 수정: ‘19-07-17 03:2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호반건설서 매해 50억~150억 출연받지만
출연금 대비 목적사업 3년간 0%대 ‘쥐꼬리’
거의 자산확대 투입… 주식·건물 등 918억
이사장인 김회장 부인 계열사 3곳 등기임원
일각 “상속·증여세 회피 수단 악용 가능성”
호반건설 “합법 운영… 사유화 의도 없다”
확대보기
▲ 우현희씨
호반건설그룹 김상열(58) 회장 일가가 설립한 공익법인인 태성문화재단이 설립 목적은 사실상 도외시한 채 자산과 규모를 키우는 데만 몰두하고 있어 편법 사익(私益) 추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과거 일부 재벌들과 마찬가지로 김 회장 일가가 상속 및 증여세를 회피하는 수단으로 공익법인을 이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나온다. 태성문화재단은 2004년 설립 때부터 김 회장 부인인 우현희(53)씨가 맡고 있다. 우 이사장은 호반산업, 호반프라퍼티(호반베르디움), 호반스카이밸리 등 호반건설그룹 계열사 3곳의 등기임원으로 그룹 경영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서울신문이 16일 국세청 자료 등을 분석한 결과 호반건설그룹은 호반건설 등 주요 계열사를 통해 매년 50억~150억원을 태성문화재단에 기부출연하고 있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최근 4년간 계열사 출연금만 400억원에 이른다.

하지만 태성문화재단은 이 가운데 극히 일부만 목적사업, 즉 설립 시 표방한 미술 문화 발전 및 지원 사업에 사용했다. 출연금 대비 목적사업 지출 비율은 2015년 0.25%(1263만원), 2016년 0.07%(810만원), 2017년 0.11%(1117만원)에 그쳤다. 그나마 지난해에 목적사업 지출 비율이 4.5%(7억 3980만원)로 약간 상승했을 뿐이다. 이 같은 목적사업 지출 비율은 국내 전체 공익법인 중 최하위권에 속한다. 계열사로부터 총 400억원을 지원받았지만 본래의 설립 목적에는 ‘쥐꼬리’만큼만 쓰고, 대부분을 인건비 등 재단운영 경상비와 자산 확대에 투입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말 현재 태성문화재단의 자산은 주식 219억원, 토지 200억원, 건물 450억원을 포함 총 918억원에 이른다.
확대보기
김경율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 소장은 “태성문화재단이 호반에서 100억원 넘게 출연받아 목적사업비로 800만원을 쓴 해도 있다. 사실상 인건비만 내고 아무 일도 안 했다는 것이다. (공익법인의 의무를 다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문제의 소지가 있다”면서 “공익법인에 출연한 자산에 붙는 세금은 상속세보다 훨씬 작다. 게다가 나중에 이사회에서 이사장을 일가 중 한 명으로 바꾸면 상속세를 안 내고 재단을 물려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재단을 편법증여 수단 및 사익 추구의 통로로 이용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호반건설그룹 측은 “재단 운영은 합법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면서 “재단을 사유화할 의도가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한편 호반건설그룹의 또 다른 공익법인인 남도문화재단(이사장 윤주봉) 역시 2014년 465억원을 출연받아 3000만원만 목적사업에 투입하는 등 대부분의 출연금을 유보해 놓고 있다. 지난해 말 현재 남도문화재단의 자산 규모는 총 675억원에 이른다. 호반건설 광주지사장을 지낸 윤 이사장은 김 회장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특별취재팀

●제보 부탁드립니다

서울신문은 호반건설그룹 김상열 회장 일가의 승계 문제를 비롯해 그룹 계열사의 각종 갑질과 부당행위, 정관계 로비 등을 집중 취재하고 있습니다. 직접 당하셨거나 목격한 사례 등이 있다면 제보(hobanjebo@seoul.co.kr) 부탁드립니다. 제보해주신 분의 신원은 철저히 비밀에 부쳐집니다. 알려주신 내용은 끝까지 취재해 보도하겠습니다.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88) 시너지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카카오 경영진들
    여민수 대표, 카카오 수익개선 앞장조수용 대표, 디자인브랜드 총괄남궁훈 대표, 김범수 의장과 평생동지지난 2010년에 창업한 카카오는 회사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분한다. 카카오 1.0이 카카오톡을 출시하며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이 메신저를 뛰어넘어 콘텐츠와 교통, 은행 등 생활 전반으로 카카오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
  • (87) ‘흙수저’로 자수성가해 글로벌 IT기업을 일구는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평생의 라이벌’ 네이버 이해진 CIO와 대학·회사 동기2010년 카카오톡 출시해 모바일메신저시장 선점사업확대해 재계순위 32위로 네이버와 격차 벌려김범수(53)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좌우명은 ‘꿈꾸는 자만이 자유로울 수 있다’다. 그렇다고 김 의장이 유복하게 자라 핑크빛 꿈만 꾸는 시절을 보낸 것은 아니다. 오히려 김 의장은 어린 시절을 ‘가난과 모성에 대한 트라
  • (86) 글로벌 경쟁속에서 ‘제 2도약’ 진두 지휘하는 네이버 리더들
    유리천장 깬 한성숙 대표, 지난해 최고실적 내최인혁 부사장, 한 대표와 공동 사내 등기이사‘IT 1세대’ 채선주 부사장, 창업주의 최측근네이버는 IT기업인만큼 기존 기업들과는 다른 독특한 경영스타일이 있다. 전문경영인을 필두로 각 업무를 주도하는 주요 리더가 필요에 따라 의사결정에 참여하는 수평적 리더십을 중시한다. 회사의 실무는 한성숙(52) 대표가 총괄한다. 회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