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핑, 2019 가을·겨울 시즌 스포츠 라인업 확대

입력: ‘19-08-22 09:46 / 수정: ‘19-08-22 09:5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콜핑의 ‘2019 가을·겨울 시즌 화보’ 사진.
콜핑이 ‘2019 가을·겨울 시즌 화보’를 통해 전문·세분화한 스포츠 라인 제품들을 선보였다. 스포츠 라인의 제품군을 다양화함으로써 아웃도어에서 인도어까지, 자연에서 도시로까지 아웃도어 영역을 넓혔다.

이번 스포츠 라인은 주로 블랙, 화이트, 그레이 등 모노톤의 색상을 활용해 만들었다. 모노톤의 도시적 컬러를 적용함으로써 액티비티뿐만 아니라 비즈니스룩, 데일리룩으로도 입을 수 있도록 기획했다는 게 콜핑 측의 설명이다.

콜핑 관계자는 “소비자의 다양한 니즈를 반영해 봄·여름 시즌보다 스포츠 라인의 제품들을 확대했다”며 “특히 편안한 액티비티를 위해 세심한 부분까지 고안·디자인함으로써 폭넓은 소비자층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서울비즈 biz@seoul.co.kr
이종락의 기업인맥 대해부+
  • (90) AI(인공지능) 게임 개발에 올인하고 있는 엔씨소프트 경영진
    윤송이 사장, 엔씨의 미래먹거리 AI연구 지휘우원식 부사장, 김 대표와 대학때부터 함께해정진수 부사장, 엔씨 운영전반 총괄게임업체인 엔씨소프트가 요즘 가장 적극적으로 투자하고 있는 분야는 AI(인공지능)이다. 현재 김택진 대표의 가장 큰 관심 분야이자 본인의 직속 조직으로 두고 적극적으로 챙기고 있을 정도다. 엔씨의 인공지능 연구개발은 8년간 지속적인 투자가 이
  • (89) 게임업계 맏형 역할하는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
    김 대표, 엔씨 22년만에 매출 1조 7000억대로게임벤처 1세대 오너중 유일하게 현직에 남아‘천재소녀’ 윤송이 사장과 재혼해 부부경영 김택진(52) 엔씨소프트 대표는 서울대 재학 시절인 22세 때(1989년) ‘아래아한글’이라는 인기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주간지 표지 모델이 될 정도로 일찌감치 유명했던 ‘IT 아이돌’이다. 서른 살인 1997년 엔씨소프트를 설립하고 이듬해 다
  • (88) 시너지 극대화와 글로벌 사업에 도전하는 카카오 경영진들
    여민수 대표, 카카오 수익개선 앞장조수용 대표, 디자인브랜드 총괄남궁훈 대표, 김범수 의장과 평생동지지난 2010년에 창업한 카카오는 회사의 역사를 세 시기로 구분한다. 카카오 1.0이 카카오톡을 출시하며 모바일이라는 큰 시대적 흐름에 누구보다 빠르게 진입했던 시기, 카카오 2.0이 메신저를 뛰어넘어 콘텐츠와 교통, 은행 등 생활 전반으로 카카오 서비스의 영역을 확장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