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어린이병원의 새 친구, AI로봇 ‘LG 클로이’가 왔어요

입력: ‘19-11-18 17:54 / 수정: ‘19-11-19 02:03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LG전자가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입원실, 수술실, 중환자실, 외래 진료실 등에 인공지능(AI) 홈로봇 ‘LG 클로이’ 25대를 배치했다. 어린이 환자가 LG 클로이를 통해 새로운 경험을 하며 정서적 위안을 느낄 수 있도록 이달 초부터 3개월 동안 시범서비스를 진행한다.

LG 클로이는 5인치 LCD 디스플레이, 네이버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 네이버의 키즈서비스 쥬니어네이버, 아동용 콘텐츠업체인 주식회사 아들과딸의 교육 콘텐츠 등을 탑재했다. 아이들은 “헤이 클로이”라고 LG 클로이를 불러 아들과딸 북클럽이 제공하는 900여개 콘텐츠를 이용하거나 클로바를 활용해 디지털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입원실과 간호사실 간 영상통화, 외국인 환자를 위한 통역 서비스, 검사나 수술 과정에 대해 보호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동영상 설명 제공 등도 추가로 개발하기로 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