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막신’과 ‘짚신’ 함께 파는 SK이노베이션… 이유 있는 상승세

입력: ‘20-08-06 20:38 / 수정: ‘20-08-07 11:3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SK이노베이션 CI
주가 20% 이상 급등… 시총 19위로 껑충
정유·배터리 모두 보유, 유가·가치株 수혜

“비 올 때 팔리는 ‘나막신’과 날이 맑을 때 팔리는 ‘짚신’이 동시에 잘 팔리니 주가가 올랐다.”

SK이노베이션 주가가 연일 상승세다. ‘국제 유가 상승’과 ‘배터리 사업 기대감’ 등 복합적인 변수가 시너지 효과를 낳은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내연기관차를 지탱하는 정유업과 이를 대체할 미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동시에 보유한 기업이라는 점에서 ‘나막신 장수와 짚신 장수를 둔 부모’에 비유된다.

6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SK이노베이션 주가는 전날보다 2.83%(4500원) 오른 16만 3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 4일만 해도 종가 기준 13만 2000원에 시가총액은 26위였다. 하지만 지난 5일 하루 만에 주가가 20.5%(2만 7000원) 상승하면서 시가총액은 20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이날 시가총액 순위는 19위를 기록했다.

SK이노베이션 주가가 지난 5일 갑자기 뛰자 그 동력으로 국제 유가 상승이 지목됐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윤재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SK이노베이션 시가총액에 반영된 배터리사업의 가치가 LG화학이나 삼성SDI와 비교해 60%가량 저평가된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대장주인 LG화학 주가 역시 지난 5일 4.4%(2만 8000원) 오른 67만원으로 뛰었다. 삼성SDI도 12.5%(5만 2000원) 오른 46만 8000원을 기록했다. 증권가에서는 LG화학의 2분기 배터리 부문 실적이 흑자전환하면서 전체 배터리 사업에 대한 전망을 밝힌 게 아직 적자인 다른 배터리 업체의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전기차 배터리 산업은 제2의 반도체 사업으로도 불린다. 최근 자동차 기업들이 너도나도 전기차 생산 체제로 전환하면서 배터리 물량 품귀현상까지 일어날 정도다. 국내 배터리 3사에 따르면 지난해 수주 물량은 총 110조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 조선업 수주액의 5배에 해당한다. 업계 관계자는 “시총 상위 기업 리스트를 보면 죄다 반도체·배터리 기업들이다”면서 “머지않아 주식 시장에서 배터리가 반도체를 넘어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4) ‘희망’이라는 값진 선물
    코로나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힘들어 하는데, 특히 자영업자들이 가장 많이 어렵다고 한다. 지난해 신용회복 수기공모전 당선작중 자영업 실패의 어려움을 담은「‘희망’이라는 값진 선물」로 신용회복의 작은 희망을 전하고자 한다.나리(가명)씨 부부는 지난 1997년 IMF경제위기 때 남편이 직장에서 해고되면서 퇴직금으로 중식당을 시작했다. 인건비를 절감하기 위해 나리씨
  • (3) 언제, 어디서나 만나는 ‘내 손안의 서민금융’
    필자는 지난 달에 온라인 생중계로 ‘서민금융진흥원 대학생 서포터즈’와 만났다. 대학생 15명과 랜선으로 소통하며 블로그‧페이스북 등 SNS 채널을 통해서,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서민들에게 서민금융지원제도를 널리 알려달라고 당부했다.앞서 지난 4월과 7월에는 맞춤대출서비스 화상 간담회를 열어 상담직원들을 격려했다. 지난 6월 개최한 ‘유튜브 랜선 워크숍’에
  • (2) 그 청년이 10년 전 신용회복위원회를 알았더라면…
    지난 7월 목포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 현장 방문에서 한 30대 청년을 만났다. 현장에 답이 있다는 생각으로 지금까지 64명의 고객을 직접 상담해온 필자에게 젊은 시절 내내 빚의 굴레에서 고통받은 청년의 사연은 지금도 안타까운 기억으로 생생하게 남아있다.그의 사연은 신용회복위원회를 찾는 청년들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구직기간이 길어지면서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