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온·오프 시너지”… 6개 계열사 대표 교체

입력: ‘20-10-15 17:54 / 수정: ‘20-10-16 01:5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강희석 이마트 대표, SSG닷컴도 맡아
CEO 연령 낮추고 임원도 10여명 감축

“정 부회장, 변화·혁신 중점 인사” 평가
백화점 부문 정기인사는 12월 초 예상
확대보기
▲ 강희석 이마트 대표


강희석(51) 이마트 대표가 신세계그룹 통합 온라인몰 SSG닷컴 대표도 맡는다. 이에 이마트가 사실상 온·오프라인 유통의 경계선을 없애는 작업에 들어갔다는 평가가 나온다.

15일 신세계그룹은 2021년 이마트 부문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을 단행하며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신세계그룹은 “이마트와 SSG닷컴은 대표이사 겸직으로 향후 온·오프라인에서 통합적으로 사고하고 시너지를 크게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마트 부문은 임원이 100여명 수준이었으나 이번 인사를 통해 10여명 줄어들었다. 이마트 부문은 신세계그룹과 함께 매년 12월 1일 정기 인사를 해 왔지만 지난해 2분기 창사 이래 첫 분기 적자를 낸 뒤 한 달 이상 앞서 인사를 했고 올해도 인사 시점을 앞당겼다. 그룹의 백화점 부문 정기 인사는 12월 초에 이뤄진다.

이번 인사를 두고 지난해 첫 외부 인사인 강 대표를 영입한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올해도 ‘변화와 혁신’에 중점을 둔 인사를 단행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정 부회장은 강 대표에게 온·오프라인 통합 수장 자리를 맡기며 힘을 실어 주고 주력 계열사 6개 사장단을 물갈이 교체하는 결단을 내렸다. 온라인 쇼핑, 코로나19 등 유통업이 직면한 위기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부산 출신인 강 대표는 서울대 법학과와 와튼스쿨 경영전문대학원(MBA)을 나와 글로벌 컨설팅업체 베인앤드컴퍼니에서 이마트의 소비재·유통부문 파트너로 일해 오다 지난해 이마트 대표로 자리를 옮겼다.

이마트에브리데이 대표에는 김성영 이마트24 대표, 이마트24 대표에는 신세계I&C 김장욱 대표가 내정됐으며 신세계푸드 대표에는 신세계푸드 마케팅담당 송현석 상무, 신세계I&C 대표에는 손정현 신세계I&C IT사업부장, 신세계건설 레저부문 대표에는 이주희 전략실 지원총괄 부사장보가 각각 내정됐다. 2018년 법인 신설 이후 SSG닷컴을 이끌어 왔던 최우정 대표이사는 퇴임한다.

이번에 새로 대표이사직을 맡게 된 송현석 신세계푸드 대표, 손정현 신세계I&C 대표가 1968년생이라는 점에서 1969년생인 강 대표를 필두로 계열사 최고경영자(CEO) 연령을 낮춰 업계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는 해석도 나온다. 신세계그룹 측은 “이번 인사에서는 전체적으로 임원 수를 축소하면서 젊고 실력 있는 인재를 과감히 기용해 미래 준비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