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車·車] 폭스바겐 7세대 신형 제타

입력: ‘20-10-18 17:14 / 수정: ‘20-10-28 23:4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최대 700만원 내려 2000만원대 출시

확대보기
▲ 7세대 제타
폭스바겐코리아 제공
폭스바겐이 소형 세단인 ‘7세대 신형 제타’를 2000만원대에 출시한다. ‘수입차 대중화’를 위해 가격을 최대 700만원까지 내렸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15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캠핑인더시티에서 열린 ‘폭스바겐 미디어데이’에서 신형 제타를 국내 최초로 공개하고 사전계약에 나섰다. 신형 제타는 기존 6세대 모델보다 공간이 더 넓어지고 첨단 기능을 대거 장착한 완전변경 모델로 400만~700만원 할인된 가격에 판매된다. 1.4 가솔린(TSI) 엔진이 장착됐다. 프리미엄 모델은 2714만 9000원, 프레스티지 모델은 2951만 6000원이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오는 12월에 중형 세단 신형 파사트 GT를, 내년 초에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록’을, 2021년 하반기에 8세대 신형 골프를, 2022년에 대형 SUV 테라몬트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