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아들·딸 챙기며 운전…빈소 지키는 이재용

입력: ‘20-10-26 07:16 / 수정: ‘20-10-26 08:15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문 대통령, 깊은 애도의 뜻 전달

확대보기
▲ 빈소 향하는 이재용 부회장과 그의 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딸과 함께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10.25 연합뉴스
확대보기
▲ 빈소 향하는 이재용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10.25 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일가가 고(故)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일원동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빈소를 지키고 있다. 노영민 대통령비서실 비서실장은 빈소를 찾아 대통령 메시지를 전달했다.

고 이건희 회장의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 유족들은 장례식장에 도착해 빈소를 지키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5일 오후 4시57분쯤 아들, 딸과 함께 빈소를 찾았다. 검은색 정장과 넥타이를 맨 이 부회장은 어두운 표정으로 아들을 먼저 들여보낸 뒤 딸과 함께 회전문을 통과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직접 현대자동차 SUV 팰리세이드를 운전해 장례식장에 왔다.
확대보기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하고 있다. 2020.10.25 연합뉴스
확대보기
▲ 장례식장 도착한 이재용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를 직접 몰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2020.10.25 연합뉴스
확대보기
▲ 빈소 향하는 이재용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10.25 연합뉴스
검은색 양복 차림을 하고 마스크를 쓴 이 부회장은 굳은 표정으로 운전석에서 내려 장례식장 1층에 있는 QR코드를 발부받고 체온 측정을 한 뒤 지하로 내려갔다. 이건희 회장의 장례는 가족장으로 4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28일이다. 빈소가 차려진 첫날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이호승 청와대 경제수석,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조문했다.

강민석 대변인을 통해 공개된 메시지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건희 회장의 별세를 깊이 애도하며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며 “이건희 회장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리더십으로 반도체 산업을 한국의 대표 산업으로 성장시켰으며,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하는 등 삼성을 세계기업으로 키워냈고, 한국의 대표기업으로 경제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고 애도의 뜻을 나타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