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어머니 에스코트’ 이재용 부회장, 고 이건희 회장 영결식 참석

입력: ‘20-10-28 09:18 / 수정: ‘20-10-28 09:5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수원 장지로 이동하는 이재용 부회장과 유족들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장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등 유족들이 운구행렬을 따라 이동하고 있다. 2020.10.28 연합뉴스
확대보기
▲ 고 이건희 회장 장지로 이동하는 유가족들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장지에서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왼쪽부터),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장지로 이동하고 있다. 2020.10.28 연합뉴스
확대보기
▲ 수원 장지로 이동하는 이재용 부회장과 유족들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장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등 유족들이 운구행렬을 따라 이동하고 있다. 2020.10.28 연합뉴스
확대보기
▲ 수원 장지 도착한 이재용 부회장과 유족들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장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유가족이 운구행렬을 따라 이동하고 있다. 2020.10.28 연합뉴스
확대보기
▲ 운구 행렬 따르는 이재용과 유가족들
2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마련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장지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유가족이 운구 행렬을 따라 이동하고 있다. 2020.10.28 연합뉴스
확대보기
▲ 수원 장지 도착한 이건희 회장 운구행렬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 운구 행렬이 28일 오후 장지인 경기도 수원시 선산에 도착하고 있다. 2020.10.28 연합뉴스
확대보기
▲ 눈물 흘리는 이부진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열린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영결식을 마치고 장례식장으로 이동 하기 위해 버스로 향하고 있다. 2020.10.28/뉴스1
확대보기
▲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영결식에 참석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버스에서 내리는 홍라희 여사와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 2020. 10. 28 사진공동취재단
확대보기
▲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발인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된 가운데 유가족과 관계자들이 고인의 영정을 모시고 있다. 2020.10.28 사진공동취재단
확대보기
▲ 故 이건희 회장 영결식 참석하는 유가족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2020.10.28/뉴스1
확대보기
▲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영결식에 참석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오른쪽)이 차량에서 내려 어머니 홍라희 여사 손을 잡아주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2020. 10. 28 사진공동취재단
확대보기
▲ 고 이건희 회장 영결식 마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열린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영결식을 마치고 장례식장으로 이동 하기 위해 버스로 향하고 있다. 2020.10.28/뉴스1
확대보기
▲ 영결식 마친 이재용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8일 오전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열린 영결식을 마치고 장례식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버스로 향하고 있다. 2020.10.28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확대보기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2020.10.28. 사진공동취재단
확대보기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2020.10.28. 사진공동취재단
확대보기
▲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동생인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참석하고 있다.2020.10.28. 사진공동취재단
확대보기
▲ 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운구차량이 28일 경기도 화성사업장에서 직원들과 마지막 인사를 하고 있다.
뉴스1
확대보기
▲ 눈물의 배웅… 2㎞ 늘어선 전현직 임직원 1000여명 작별 인사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운구 차량이 28일 오전 고인이 생전 부지 선정부터 준공·착공식까지 챙기며 애착을 가졌던 경기 화성 반도체 사업장으로 ‘마지막 출근’을 하고 있다. 4~5줄로 겹겹이 모여든 삼성 전현직 임직원 1000여명이 국화를 나눠 들고 애도하고 있다.
뉴스1
확대보기
▲ 조수석에 보이는 고 이건희 회장 영정
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열린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고인의 운구차량 앞 조수석에 고인의 영정이 보이고 있다. 2020.10.28/뉴스1
확대보기
▲ 故 이건희 삼성 회장의 발인이 진행된 28일 조기가 걸린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성사옥 모습. 2020. 10. 28 사진공동취재단
확대보기
▲ 장례식장 빠져나오는 고 이건희 회장 운구차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발인식이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렸다. 운구차가 장례식장을 빠져나오고 있다. 2020.10.28 [사진공동취재단] 연합뉴스
확대보기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2020.10.25 연합뉴스
확대보기
▲ 장례식장 도착한 이재용 부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5일 오후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를 직접 몰고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도착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2020.10.25 연합뉴스
 1/23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강당에서 비공개로 열린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영결식에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 유족들이 참석하고 있다.

뉴스1·연합뉴스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