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천김 모델’ 강다니엘 아니에요?” 문의에 놀라운 답변

입력: ‘20-10-28 14:14 / 수정: ‘20-10-28 18:43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회사에 직접 확인해 보니 “회장님 아들 맞다”

확대보기
▲ 화제의 ‘광천김 모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광천김 모델’이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28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된 ‘광천김 모델 궁금해서 문의한 후기’라는 게시물이 인기다.

게시자는 최근 마트에서 구입한 광천김에 담긴 모델 사진을 공개하며 “친구들이 강다니엘이라고 하는데 아무리 봐도 아닌 것 같았다. 답이 안 나와서 회사에 전화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회사 측 통화 내용을 공개한 그는 “저희 회장님 아들”이라는 상담원의 말에 웃음을 터뜨렸다고 전했다.

아이돌 못지 않은 훈훈한 외모를 자랑하는 ‘회장님 아들’의 모습에 “진정한 김수저”라는 반응이 쏟아지며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까지 올랐다.

해당 광천김은 ‘소문난 삼부자’ 제품으로 서울신문의 취재 결과 모델은 “실제 회장님 아들”로 확인됐다.

홍보실 측은 “‘광천김 회장 아들’로 오해하고 다른 곳으로 문의가 많이 가고 있다고 한다. ‘광천김’은 제품 이름이고 ‘소문난 삼부자’ 회장 아들이 맞다”고 전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5) 햇살론유스로 다시 꿈꾸는 청년들
    올해 ‘서민금융 스토리공모전’에서 우수상을 수상한 대학생 A씨는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다. 미술학도가 되겠다던 그는 입시를 위해서 다른 친구들처럼 학원에 다니고 싶었다.하지만 넉넉지 않은 집안 형편에 높은 학원비는 늘 턱없이 부족했다. 결국 ‘돈’이라는 벽에 막혀 몇 년 동안 해왔던 미술공부를 포기해야만 했다. 품었던 꿈이 사라지자 방황의 시간이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