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채 공화국’ 된 한국…빚투·영끌에 3분기 가계 빚 1682조원

입력: ‘20-11-24 12:12 / 수정: ‘20-11-24 12:12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3분기 가계 빚 증가, 2016년 4분기 이후 최대 규모
신용대출 3분기 증가액, 지난해 전체 증가액에 육박
가계 부채에 정부와 기업 빚까지,‘부채 쓰나미’우려

확대보기
‘빚투’(빚내서 주식 투자) 열풍과 집값 급등으로 인한 부동산 ‘영끌 대출’(영혼까지 끌어모은 대출) 수요가 몰리면서 우리나라 가계 빚이 1682조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대부분 신용대출인 기타대출의 3분기 증가 폭은 2003년 통계 작성 이후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저금리가 지속되면서 싼 이자로 돈을 빌릴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자 부동산과 주식에 투자한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은행이 24일 발표한 ‘2020년 3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3분기 가계신용 잔액은 1682조 1000억원으로 전 분기와 비교하면 44조 9000억원(2.7%) 늘어났다. 증가 규모는 올 1분기(11조 1000억원), 2분기(25조 8000억원)보다 많았다. 2016년 4분기(46조 1000억원) 이후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가계신용은 은행, 대부업체, 보험사 등 금융회사에서 빌린 돈(가계대출),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을 더한 것으로 포괄적인 가계부채를 의미한다. 잔액 기준으로 3분기 가계대출과 판매신용은 모두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확대보기
▲ 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
연합뉴스
3분기 가계대출은 1585조 5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39조 5000억원(2.6%) 늘었다. 증가 규모로 2016년 4분기(41조 2000억원) 이후 가장 많았다. 특히 대부분 신용대출인 기타대출은 695조 2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22조 1000억원 급증했다. 신용대출이 한 분기 만에 지난해 전체 증가 규모인 23조 1000억원과 맞먹는 규모로 늘어난 것이다.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3년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주택담보대출은 전 분기 대비 17조 4000억원 증가했다.

송재창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주택거래가 활발하게 일어나면서 주택자금에 대한 수요가 있었다”며 “증권사들의 신용공여는 3분기 3조 8000억원 증가해 2분기보다 증가 폭은 축소됐지만, 여전히 주식거래 자금수요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위기로 정부와 기업의 부채가 전례 없는 속도로 늘어나는 가운데 3분기 가계부채가 역대급으로 증가하면서 ‘부채 쓰나미’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감당해야 할 빚이 늘어난 상황에서 코로나19로 상환을 유예해 준 대출과 이자 등을 갚아야 하는 내년 3월이 되면 부채 폭탄이 터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면 차주들의 채무 상환 능력 악화로 금융회사 건전성이 저하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최근 금융시장 안정세에도 금융회사의 건전성은 더 면밀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