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서울광고대상] “5000만 국민 중 단 한 명인, 당신 위한 초시대 만들겠다”

입력: ‘20-11-26 16:32 / 수정: ‘20-11-27 08:52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대상] SK텔레콤 ‘당신의 초시대를 만듭니다’ 시리즈

확대보기
▲ SK텔레콤 ‘당신의 초시대를 만듭니다’ 시리즈
세상을 깜짝 놀라게 할 혁신과 기술도 지금 당신의 삶에 가치가 없다면 무슨 소용일까요? 그래서 SK텔레콤은 초시대의 모습은 하나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모두의 초시대가 아니라 고객 한 명 한 명의 취향이 다른 것처럼, 한 명 한 명의 초시대도 달라야 합니다.
확대보기
▲ SK텔레콤 ‘당신의 초시대를 만듭니다’ 시리즈
확대보기
▲ SK텔레콤 ‘당신의 초시대를 만듭니다’ 시리즈
세상에 존재하는 다양한 취향만큼 SK텔레콤의 모습도 다양하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통신은 물론 AI, 보안, 커머스, 미디어 등 다양한 ICT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국내외 우수 기업과 초협력을 통해 역량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각자 다르게 살아가는 고객 한 명 한 명의 이야기에 관심을 가지고, 고객 여러분이 살아가는 다양한 초시대의 모습을 만들어 가기 위해 SK텔레콤은 끊임없이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배경하에 제작된 ‘당신의 초시대를 만듭니다’ 캠페인은 대한민국 5000만 국민 중에 단 한 명, 당신을 위한 초시대를 만들어 가겠다는 당사의 철학과 신념을 표현하기 위해 ‘1/50,000,000’이라는 수학적 의미를 담아 제작하였습니다. 올해 예상치 못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 당사의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로 이를 극복해 나가는 고객 한 명 한 명의 초시대를 만들고, 더 나아가 사회적 이슈까지 함께 고민하고 해결하는 ICT 기업으로의 큰 역할을 전달하고자 하였습니다.

SK텔레콤은 전에 없던 새로운 시도와 노력을 통해 모두에게 각자의 초시대를 전달해 주고자 합니다. 고객과 사회의 행복을 위해, 생활 속 모든 영역에 변화를 이끌어내고자 하는 SK텔레콤의 노력은 멈추지 않을 것이며, 한 명 한 명의 초시대를 만들기 위해 5000만 개의 SK텔레콤이 되겠다고 약속합니다.
확대보기
▲ 김희섭 PR실장
끝으로 저희 SK텔레콤에 수상의 영광을 주신 서울신문 관계자 여러분과 서울광고대상 심사위원, 그리고 독자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김희섭 PR실장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