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트도 일상복처럼… 멋은 ‘덤’

입력: ‘20-11-26 16:42 / 수정: ‘20-11-27 09:0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2020년 가을·겨울 시즌 겨냥한 남성복 코트

경기 불황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콕 라이프를 중심으로 한 일상에서 부담 없이 입을 수 있는 코트가 주목받고 있다. 휴가부터 모임이나 비즈니스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실용성과 디자인도 강조되고 있다.
확대보기
▲ 로가디스 ‘체크 울 블렌드 핸드메이드 코트’
로가디스 제공
먼저 갤럭시는 ‘캐시미어 솔리드 체스터 코트’를 출시했다. 이탈리아 캐시미어 100% 소재에 은은한 광택감과 군더더기 없이 떨어지는 외관이 고급스럽다는 설명이다. 가볍고 따뜻하기 때문에 슈트와 함께 착용하기 좋다.

갤럭시라이프스타일은 ‘알파카 캐시미어 퍼 디테처블 패딩 코트’를 선보였다. 고급스러운 울 알파카 캐시미어 실크 블랜드 소재로, 부드러우면서 도톰한 터치감이 매력적이다. 체크 패턴으로 세련된 느낌을 주고, 칼라넥 퍼 디테처블 디자인으로 다양한 실루엣 연출이 가능하다.

엠비오는 직선형 실루엣의 ‘커뮤터 코트’를 내놨다. 바람막이 역할과 함께 격식을 갖춘 비즈니스 캐주얼 코트다. 뉴트럴 컬러의 자연스러운 래글런 트러커 재킷 스타일로, 카디건처럼 가볍게 걸쳐 입을 수 있는 홑겹 아우터다.

●가을 ‘패피’ 꿈꾼다면 ‘체크’ 선택하라

로가디스는 편안하고 실용적이면서 세련된 스타일의 ‘모던 컴포트(Modern Comfort)’ 룩을 제안한다. 이번 가을·겨울 시즌 ‘팬시 체크 신슐레이트 셋인 코트’를 출시했다. 이탈리아 수입 소재를 사용해 팬시한 외관의 소재감이 돋보이는 체크 코트라는 설명이다. 안감에 신슐레이트 퀼팅을 사용해 보온성을 높였다.

갤럭시라이프스타일은 ‘울 블렌드 글렌 체크 핸드메이드 체스터 코트’를 내놨다. 은은한 광택감과 소프트한 터치감이 돋보이는 울 블렌드 소재로 만들어 착장감을 살렸다는 게 갤럭시라이프스타일 측의 설명이다. 핸드메이드 상품으로 어깨선부터 떨어지는 실루엣이 자연스럽고, 보온성을 업그레이드해 다양한 데일리룩으로 활용할 수 있다.

엠비오는 울 본딩 소재를 사용해 보온성과 미니멀한 스타일을 동시에 갖춘 체크 코트를 출시했다. 부드럽게 떨어지는 하프 래글런 소매의 스탠더드 핏으로 슬림하면서 착장이 편안하도록 설계했다.

●올 FW 시즌 핫 아이템은 ‘쇼트 앤 하프 코트’

갤럭시는 코튼 블렌드 소재의 ‘스탠드넥 쇼트 코트’를 내놨다. 스탠드넥과 컬러 등에서 캐주얼한 감성을 살렸다. 재킷이나 아우터 대신 활용해도 되고, 재킷과 함께 매칭해도 스타일리시한 룩을 연출할 수 있다고 한다.

로가디스는 30대 남성들을 위한 컨템포러리 라인 ‘A3’를 통해 하프 코트를 내놨다. 울과 캐시미어 블랜딩 소재로, 보온성을 갖췄다. 깔끔하게 떨어지는 디자인의 세미 오버 사이즈다.

엠비오는 ‘울혼방 멜톤 하프 코트’를 선보였다. 버튼 여밈으로 캐주얼한 외관과 등판의 기모 안감으로 보온성을 높였다. 짧은 기장과 래글런 소매가 특징. 편안한 어깨 라인의 세미 오버 핏이다.

김태곤 객원기자 kim@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