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만에 2조원 벌었다”… 최태원 새해 첫 수소투자 ‘대박’

입력: ‘21-01-13 16:48 / 수정: ‘21-01-13 16:54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미국 수소기업 플러그파워 주가 127.5% 상승
9.9% 최대주주 SK 투자금도 2배 이상 껑충

확대보기
▲ 미국 수소 에너지 기업 플러그파워의 액화수소탱크.
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새해 첫 투자처로 선택한 미국 수소 기업 ‘플러그파워’의 주가가 급등하면서 SK가 보유한 지분 가치도 5일 만에 2조원가량 급증했다. SK㈜와 SK E&S는 지난 7일 플러그파워에 각각 8000억원씩 총 1조 6000억원(약 15억 달러)을 공동투자하고 지분 9.9%를 확보한 최대주주가 됐다.

13일 SK에 따르면 플러그파워의 주가는 지난 12일(현지시간) 66달러로 장을 마쳤다. SK가 지분을 샀을 때 주당 취득가액 29달러에서 127.5% 올랐다. 플러그파워의 시가총액은 지난해 말 16조원에서 현재 34조원으로 껑충 뛰었고, SK의 지분 가치도 2배 이상 오른 약 3조 6400억원이 됐다. 5일 새 주가 상승분만 2조원을 넘어선 것이다.
확대보기
▲ 최태원 SK그룹 회장
플러그파워는 지난 12일 프랑스 르노그룹과 유럽 내 중소형 수소 상용차 시장 공략을 위한 합작법인을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최대주주인 SK도 플러그파워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과 베트남을 중심으로 하는 아시아 수소 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다. 모건스탠리 등 글로벌 투자은행들은 “SK와 플러그파워는 최적의 전략적 파트너로, 아시아 수소 시장에서 리더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는 밝은 전망을 내놨다.

SK 관계자는 “최 회장 중심으로 오랜 기간 치밀하게 수소 사업의 실행 전략을 수립해 왔고, 플러그파워 투자도 오랜 검토 끝에 이뤄진 결실”이라고 밝혔다. 플러그파워는 국내외 여러 기업으로부터 지분투자와 합작회사 설립 등을 요청받았으나 대부분 거절하고 글로벌 사업 역량과 아시아 시장에 폭넓은 네트워크를 보유한 SK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플러그파워는 또 기술 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SK의 경영 참여까지 수용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biz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