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신길13구역 등 5곳 공공재건축 선도사업 후보지 선정

입력: ‘21-04-07 23:48 / 수정: ‘21-04-08 03:29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주민 동의 10% 이상 충족, SH·LH 참여
용적률 평균 178%P↑·조합분담금 52%↓

확대보기
▲ 7일 공공재건축 1차 선도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관악구 신림동 미성건영아파트에 재건축 정비사업조합 인가 현수막이 걸려 있다.
연합뉴스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도입한 공공재건축 선도사업 후보지로 서울 용산구 서부이촌동 강변강서맨션과 관악구 신림동 미성건영아파트 등 5곳을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달 29일 공공재개발 선도사업 2차 후보지를 발표한 것을 비롯해 도심 주택공급 확대정책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선정 후보지는 사업성이 떨어지거나 주민 간 갈등이 심해 사업이 지지부진했던 곳이다. 10% 이상 주민 동의를 충족한 곳으로 연내 사업 시행자를 지정한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3곳,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2곳에서 기존 조합과 함께 사업에 참여한다.

선도사업 후보지 5곳의 사업성 분석 결과 모두 1단계 종 상향을 적용하면 용적률이 기존 대비 평균 178% 포인트 올라간다. 물량은 현재보다 49% 늘어난 729가구(1503가구→2232가구)가 추가 공급된다. 조합원 분담금은 민간 재건축 계획 대비 평균 52%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영등포구 신길13구역은 2007년 정비구역으로 지정됐으나 사업이 장기 지연된 곳이다. 준주거지역으로 종 상향하면 용적률이 민간 재건축 계획 대비 130% 포인트 올라가고 최고 35층으로 지을 수 있다. 중랑구 망우1구역은 주민 분쟁과 사업성 확보가 어려워 사업이 지연된 곳이다. 용도지역을 제3종일반주거지역으로 올리고, 층수도 23층까지 높여 사업성을 확보했다.
확대보기
미성건영아파트는 토지가 비정형적이고, 높이 제한을 받아 자력 정비사업으로는 사업성이 확보되지 않아 지연되다가 공공 재건축사업으로 개발 물꼬를 텄다. 3종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 조정하고 높이도 최고 27층까지 완화했다.

강변강서맨션은 1993년 조합 설립 이후 사업 추진이 멈춘 곳이다. 준주거지역으로 상향해 용적률을 202% 포인트 올리고, 층수도 최고 35층까지 확보했다. 광진구 중곡아파트는 제3종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하되 용적률은 현행 대비 206% 포인트 올려 기존 계획에 없던 일반 분양분 36가구를 늘렸다.

세종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