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긴장해라 그랜저, 너 잡으러 K8 나왔다

입력: ‘21-04-08 17:32 / 수정: ‘21-04-08 18:58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기아 준대형 세단 K7 후속 신형 ‘K8’ 출시
가솔린·LPI 먼저… 다음달 하이브리드 출격
판매 가격은 트림별로 3220만~4526만원

확대보기
▲ K8
기아 제공
기아가 K시리즈 첫번째 모델 K7의 완전변경 후속 모델 ‘K8’을 8일 출시했다. 기아의 새 엠블럼이 처음 적용됐다. 같은 준대형 세단인 현대자동차 그랜저와 치열한 판매 대결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아는 이날 유튜브 채널을 통해 K8 온라인 발표회를 열었다. K8은 사전계약 첫날인 지난달 23일 하루 만에 1만 8015대에 달하는 계약 실적을 올렸다. 2019년 12월 출시된 3세대 K5가 갖고 있던 신기록을 갈아 치웠다. 지난 7일까지 총 사전계약 대수는 2만 4000여대를 기록했다. 연 판매 목표인 8만대의 30%를 이미 달성한 셈이다.
확대보기
▲ K8 측후면 모습
기아 제공
K8에는 기아의 새로운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상반된 개념의 창의적 융합)가 반영됐다. 전면에는 새로운 기아 로고와 범퍼 일체형 라디에이터 그릴이 처음 적용됐다. 실내 공간은 1등석 공항 라운지에서 영감을 받아 안락하면서도 고급스럽게 꾸며졌다. 12.3인치의 계기판과 같은 크기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하나의 패널로 부드럽게 곡선을 이루며 이어졌다. 이른바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다. 기아 최초로 영국의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 브랜드 ‘메리디안’의 스피커도 탑재했다.

K8은 먼저 2.5 가솔린, 3.5 가솔린, 3.5 LPI 3가지 엔진으로 출시됐다. 1.6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다음달 출시될 예정이다.

2.5 가솔린 모델의 최고출력은 198마력, 최대토크는 25.3㎏·m, 복합연비는 12.0㎞/ℓ다. 랙 구동형 전동식 파워스티어링(R-MDPS)을 적용해 운전대 움직임에 따른 바퀴의 반응이 훨씬 빨라졌다.

3.5 가솔린 모델의 최고출력은 300마력, 최대토크는 36.6㎏·m, 복합연비는 10.6㎞/ℓ다. 전륜기반 사륜구동 시스템과 전자제어 서스펜션을 적용해 안정적이고 편안한 주행을 할 수 있다.

3.5 LPI 모델의 최고출력은 240마력, 최대토크는 32.0㎏·m, 복합연비는 8.0㎞/ℓ다. 엔진이 커지며 배기량은 늘었지만 기존 6단 자동변속기 대신 8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해 복합연비는 5% 정도 향상됐다.
확대보기
▲ K8 실내 모습
기아 제공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으로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 2),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SCC),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지능형 속도 제한 보조(ISLA) 등이 대거 탑재됐다.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3.5% 기준 2.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279만원, 노블레스 3510만원, 시그니처 3868만원, 3.5 가솔린 노블레스 라이트 3618만원, 노블레스 3848만원, 시그니처 4177만원, 플래티넘 4526만원, 3.5 LPI 프레스티지 3220만원, 노블레스 3659만원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