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건축가협회장 역임 윤도근 홍익대 명예교수 별세

입력: ‘21-04-13 10:08 / 수정: ‘21-04-13 10:08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한국건축가협회장을 지낸 윤도근 홍익대 건축학과 명예교수가 별세했다. 향년 86세.

윤 교수는 1958년 홍익대 건축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61년부터 2000년까지는 이 대학 건축학과 교수로 학생들을 가르쳤다.

그는 1988년 서울올림픽대회조직위원회 디자인 및 환경장식 전문위원을 비롯해 헌법재판소 청사 건축심의위원, 국립중앙박물관 건설위원 등 건축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주요 설계작으로는 1960년 한국은행 외국부, 1972년 프랑스대사관 관사, 1980년 홍익대 문과대학 등이 있다.

또 한국건축가협회 회장과 한국실내디자인학회 명예회장 등을 역임했다.

빈소는 한양대병원 장례식장 11호실에 차려졌으며 상주는 윤성훈 청주대 교수·윤재훈 한양대 의대 교수다. 발인은 14일 오전 5시, 장지는 충북 청주 선영이다. 02-2290-9462

연합뉴스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