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쾌변에 좋다던 ‘불가리스’ 코로나에도 특효약?

입력: ‘21-04-13 16:45 / 수정: ‘21-04-13 21:43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식품 완제품에서 면역 발견 국내 최초 주장
세포 단위 실험, 백신과 효과 비교는 어려워

남양유업의 발효유 제품인 ‘불가리스’가 코로나 바이러스 억제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섭취만으로도 코로나 19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남양유업 항바이러스 면역연구소는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개발 심포지엄’에서 이 같이 밝히고 추가 연구를 통해 국민 건강에 이바지할 수 있는 면역 증진 제품 개발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남양유업 항바이러스 면역연구소는 항바이러스 기능 식품 개발을 위해 지난 2월 출범한 연구기관이다.
확대보기
▲ 13일 서울 중구 LW컨벤션에서 열린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패널들이 토론하고 있다. 남양유업 제공
면역연구소는 충북대학교 수의대와 원숭이 폐 세포(Vero cell)를 숙주 세포로 진행한 테스트(Modified ASTM E1052-11·미국 바이러스 성능평가 테스트 표준)에서 불가리스의 코로나 19 바이러스 저감률이 77.78%에 이르는 것을 확인했다고 발표했다.

또 개의 신장세포(MDCK Cell)를 숙주 세포로 한 감기 인플루엔자 바이러스(H1N1) 억제 효과 연구에서는 99.999%의 감소 효과를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 연구는 한국의과학연구원과 협력했다.

연구소 측은 구강과 비강을 통해 유입되는 바이러스의 특징을 고려할 때 불가리스 섭취가 구강 내 바이러스에 대한 억제 효과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번 연구는 세포 단위에서 진행한 실험으로 백신과 효과를 비교하는 건 어렵다.

박종수 남양유업 항바이러스 연구소장은 “이번 연구 성과는 기존 제약과 의학계 중심 백신, 치료제 개발이라는 통념을 벗어나 안전성이 확보된 식품 완제품에서 항바이러스와 면역이라는 새로운 가치를 발견한 데 의의가 있다”면서 “발효유의 잠재적 가치 발견과 세부 작용기작과 관련한 과학적 입증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