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서울과기대, 온라인 개교기념 행사 성료

입력: ‘21-04-16 08:57 / 수정: ‘21-04-16 08:59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확대보기
▲ 왼쪽부터 MC 하하, 이동훈 총장, 나기선 총동문회장, 이명인 총학생회장. 서울과기대 제공
서울과학기술대학교(총장 이동훈, 이하 서울과기대)는 개교 111주년을 맞아 지난 14일 대학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개교 111주년 기념 온라인 행사’를 진행, 성공리에 마무리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과기대 관계자는 “이번 개교기념 행사는 코로나19로 캠퍼스 생활을 맘껏 즐기지 못하는 신입생과 재학생을 위로하고 개교 111주년을 함께 축하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학생 참여형 사전 콘텐츠를 제작해 개교기념 행사 한 달 전부터 대학 공식 유튜브를 통해 방영, 학생들과 함께 즐기고 소통하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사전 콘텐츠 ‘스테이지 ON SEOULTECH’은 개교기념 행사 무대에 오를 학생 공연팀들의 선발 과정과 연습 과정을 촬영한 5편의 영상으로, 실제 111주년 개교기념 행사에서 해당 학생들이 공연을 선보였다. ‘스카우트 IN 서울과기대’에서는 학생들의 인턴 면접 및 선발 과정, 인턴 생활 등을 영상으로 촬영‧방영해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학생들과 함께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는 계기가 됐고, 인턴에 참가했던 학생 중 1명이 개교기념 행사에서 정규직 직원으로 채용되기도 했다.

이날 이동훈 서울과기대 총장은 “서울과학기술대학교는 111년의 역사를 넘어 미래 111년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앞으로 서울 유일의 국립 종합대학교로서 발전하는 모습을 지켜봐 달라”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비즈 biz@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