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가슴골 관심없어”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여성 속옷

입력: ‘21-04-28 00:08 / 수정: ‘21-04-28 00:57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섹시함 부각한 빅토리아시크릿, 원더브라 등 쇠퇴하고 편안한 제품 매출 신장

확대보기
▲ 실크로 만든 브래지어. 출처:릴리실크
코로나19의 대유행이 여성 속옷 업계의 판도까지 바꾸어 놓았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27일 기존의 가슴을 크게 만들어주는 원더브라나 섹시한 레이스로 사랑받았던 빅토리아시크릿 등의 속옷 브랜드가 대중의 선호도를 잃고 있다고 보도했다.

‘성’과 ‘유혹’에 초점을 맞추었던 여성 속옷 업계가 보여주는 것보다 입어서 느끼는 편안함을 더 중요하게 여기게 됐다는 것이다.

코로나는 아름다움보다 편안함을 중시하는 여성 속옷의 변화 속도를 더 높였는데, 코로나로 인한 봉쇄 이후 60%의 여성이 보정 기능을 하는 철사심이 없어 편안한 브래지어로 바꾸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또 여성의 46%는 편안함을 위해 일주일에 한 번은 아예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결과적으로 섹시한 브래지어와 끈팬티 등을 생산했던 앤 써머와 같은 브랜드는 쇠퇴하고, 편안한 속옷 제품을 내놓는 브랜드들의 매출이 상승하고 있다.

속옷 브랜드 ‘우먼후드’의 대표 타냐 로버츠슨은 “속옷은 그동안 남성 관객을 위해 디자인됐지만, 속옷이 속옷의 기능을 해야 한다는 여성의 목소리가 점차 힘을 얻고 있다”면서 “여성의 목소리가 속옷의 디자인이 바뀌게 된 뿌리”라고 말했다.
확대보기
▲ 캐시미어 브래지어를 생산하는 케이티의 제품은 배우 케이티 홈즈가 착용해 큰 인기를 모았다. 출처:케이티
대표적인 예가 가슴골을 드러내는 원더브라나 빅토리아 시크릿과 같은 제품이었다. 특히 빅토리아 시크릿은 화려한 속옷쇼로 큰 인기를 모았으나, 2010년대 중반 들어 급증한 여권 신장 운동과 다양한 체형 포용 운동과 같은 시대적 흐름의 영향으로 2019년 패션쇼가 폐지됐다.

패션 브랜드 자라는 지난해 섹시함보다는 재질을 중요시한 속옷 제품을 내놓았다. 특히 속옷 광고에서는 다양한 인종과 몸매의 모델을 기용했다.

패션 리서치 회사 리스트의 조사에 따르면 많은 여성들이 발렌타인 데이나 생일에 남성으로부터 고가의 속옷 선물을 받기 보다는 스스로를 위해 비싼 브래지어와 팬티 등을 구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여성들의 변화한 소비 행태를 반영해 속옷 회사들도 더 이상 섹시하게 보일 수 있는 제품 생산에만 골몰하지 않게 된 것이다.

특히 가슴을 크게 만들어주는 보정 속옷의 판매량은 지난해 45%나 판매량이 감소했다. 철사심이 들어있는 보정 속옷은 편하지도 않을 뿐더러 가슴골을 부각하는 패션도 더 이상 유행이 아니기 때문이다.

속옷의 재질도 변화해 꽃이나 리본으로 장식하는 대신 2019년 여배우 케이티 홈즈가 입었던 캐시미어 브래지어처럼 단순한 디자인이지만 편안한 제품이 인기다. 피부에 좋지 않은 합성재질보다는 캐시미어, 실크와 같은 천연소재 속옷 제품이 각광을 받는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