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폭스바겐, 첫 고성능 전기차 ‘ID.4 GTX’ 공개

입력: ‘21-05-01 09:09 / 수정: ‘21-05-01 11:38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77㎾h 배터리 탑재… 1회 충전 주행거리 480㎞

확대보기
▲ ID.4 GTX
폭스바겐 제공
폭스바겐은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행사를 열고 첫 지능형 고성능 전기차 ‘ID.4 GTX’를 공개했다.

ID.4 GTX는 폭스바겐의 전기차 범용 플랫폼인 MEB를 기반으로 제작된 모델 가운데 최초로 듀얼 모터와 사륜구동(AWD) 시스템을 탑재했다. 디자인도 한층 더 매력적이고 새로워졌다.

랄프 브란트슈타터 폭스바겐 최고경영자(CEO)는 “전기차를 운전한다는 건 매우 즐거운 일이다. ID.4 GTX는 즐거움에 스포티함과 역동성까지 더했다”면서 “ID.4 GTX를 통해 E-모빌리티와 최고 수준의 스포티한 성능이 공존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소개했다.
확대보기
▲ ID.4 GTX
폭스바겐 제공
ID.4 GTX는 프런트 액슬과 리어 액슬 각각에 전기 구동 모터를 탑재했다. 이 두 개의 모터는 최대 220㎾(299hp, 295PS)의 전기 출력을 낸다. ID.4 GTX는 77㎾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가 WLTP 기준 480㎞에 달한다. 125㎾ 급속 충전 시 약 30분 충전으로 300㎞를 주행할 수 있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60㎞에 도달하는 시간은 3.2초,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은 6.2초다. 전자적으로 제한되는 차량의 최고 속도는 시속 180㎞다.

폭스바겐 브랜드 연구개발 부문 책임자이자 이사회 임원인 토마스 울브리히는 “ID.4 GTX는 전기 파워트레인의 최대 토크를 순식간에 끌어올릴 수 있고, 코너링 시 탁월한 핸들링을 느낄 수 있다”면서 “혁신적인 차량 조작과 안전 기능 또한 전기 파워트레인만큼 매우 지능적이다. 운전자는 증강 현실(AR)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종합적인 운전 보조 시스템의 도움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확대보기
▲ ID.4 GTX 실내 모습
폭스바겐 제공
ID.4 GTX의 디자인은 즐거운 주행 감성과 날렵한 외관이 어우러져 독특한 개성을 보여준다. 주간 주행등을 구성하는 3개의 허니콤은 스포티한 느낌을 준다. 마치 골프 GTI와 느낌이 비슷하다. 후면부에는 새롭게 디자인된 범퍼와 X자 모양의 브레이크등, 3D LED 테일 라이트가 눈길을 끈다.

ID.4 GTX의 색상은 선명하고 또렷하다. 루프와 리어 스포일러는 블랙 컬러, 루프 프레임 바는 고광택의 진회색 컬러가 입혀졌다. 실내 디자인에서도 폭스바겐만의 새로운 컬러 DNA가 드러난다. 대시보드 윗부분과 차량 도어 부분에 사용된 가죽에는 지속 가능성을 나타내는 어두운 X-블루 컬러가 적용됐다. 또 스포티함과 강력함을 느끼게 하는 레드 컬러의 이음매로 블루 컬러와 대비되는 효과를 더했다. GTX 로고는 스티어링 휠과 앞좌석 등받이 상단 등에 새겨졌다.
확대보기
▲ ID.4 GTX
폭스바겐 제공
아울러 폭스바겐은 전동화 모델 출시를 통해 지속 가능한 모빌리티 브랜드로 변신을 시도한다. 2025년까지 E-모빌리티, 하이브리드화, 디지털화 등에 약 160억 유로(약 21조 5000억원)를 투자하고, 2030년까지 유럽 내 순수 전기차 판매 비중을 7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는 것도 목표로 세웠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