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기껏 살아난 소비심리 위축… 유통가 코로나 확산 ‘초비상’

입력: ‘21-07-11 21:06 / 수정: ‘21-07-12 02:5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상향 파장

현대百 무역센터점 관련 확진 100명 넘어
롯데百 영등포점 지하서도 확진자 나와
이마트는 연장 영업 중단·문화센터 폐쇄
주문 늘어난 온라인 쇼핑몰은 상황 주시
확대보기
▲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지하 폐쇄
롯데백화점 직원이 11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지하 1층의 문을 닫고 있다. 롯데백화점 영등포점은 지하 1층 슈퍼마켓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층을 이틀간 폐쇄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100명을 넘어선 가운데 정부가 12일부터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상향하면서 유통가에 비상이 걸렸다. 유동인구 감소에 따른 매출 타격과 기껏 살아난 소비심리 위축 등이 현실화하고 있다.

11일 업계와 서울시에 따르면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관련 확진자는 지난 4일 이후 이날까지 총 109명을 기록했다. 첫 확진자인 직원을 넘어 일반 방문객도 14명이 감염됐다. 현대백화점은 애초 7~8일 이틀간만 영업을 중단하려 했으나, 확산세를 고려해 12일까지 점포 문을 열지 않기로 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해당 점포는 출입자 관리, 소독, 마스크 착용 등 기본적인 방역수칙은 잘 지켰지만, 일부 직원이 미열 증세가 있음에도 근무한 게 화근이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장시간 함께 근무한 직원들이 탈의실, 물류창고 등을 같이 이용하면서 퍼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유통가 일각에선 “방역지침만 기계적으로 준수해서는 언제, 어디서, 어떻게 뚫릴지 모른다”는 불안감이 퍼지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현재 무역센터점을 두고 관련 당국의 정밀 조사가 진행 중이어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

다른 백화점들도 상황이 좋지 않다. 이날 롯데백화점 영등포점도 지하 1층에서 일하는 슈퍼마켓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해당 층을 이틀간 폐쇄하기로 했다.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코로나 재확산이 본격화한 지난 7~8일 매출은 전주 대비 10% 떨어졌으며, 토요일인 지난 10일 매출도 전주 같은 날보다 5% 가량 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신세계 이마트는 지난 9일부터 진행하려던 하절기 연장 영업을 중단키로 했으며, 12일부터는 문화센터도 문을 닫기로 했다.

호텔·여행 업계도 직격탄을 맞았다. 호텔업계는 수도권 거리두기 격상으로 객실의 3분의2만 운영해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이를 넘어서는 예약은 취소가 불가피하다. 여행업계도 신규 문의나 예약이 거의 이뤄지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코로나 특수’를 누렸던 일부 업계도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라면 업계는 지난해 코로나19 확산 초기 공포심에 따른 ‘사재기’ 움직임으로 실적이 크게 뛴 바 있다. 라면 회사 관계자는 “학습효과가 있었던 만큼 이번에는 사재기 현상까진 일어나지 않을 것으로 보고 아직 공장 가동률을 높이는 결정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켓컬리에 따르면 코로나 재확산세가 본격화한 지난 7~9일 3일간 주문 건수는 전주 동기(6월 29일~7월 1일)보다 4% 정도 증가했다. 김치, 국 등 밑반찬을 비롯해 쌀, 화장지, 물티슈, 세제, 마스크 등 생활용품 판매가 늘었다. 컬리 관계자는 “4단계 격상 등 비상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