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졸업해도 셋 중 하나 백수…취준생 86만명 역대 최대

입력: ‘21-07-20 20:46 / 수정: ‘21-07-21 01:4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일자리 벽’ 높기만 한 청년들

미취업자의 18%는 “3년 이상 놀았다”
취업자도 졸업 후 10개월 걸려 첫 직장
입사해도 넷 중 셋, 월급 200만원 이하
취준생 3명 중 1명 “공무원 시험 준비”
확대보기
학업을 마친 청년(15~29세) 셋 중 한 명은 ‘백수’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자도 졸업 후 평균 10개월이 걸려 직장을 잡았고, 넷 중 세 명은 월급 200만원 이하였다. 취업시험을 준비하는 ‘취준생’은 사상 최대인 86만명에 육박했다.

●155만명 ‘백수’… 25% “그냥 시간 보낸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1년 5월 경제활동인구조사 청년층 부가조사 결과’에는 취업난에 찌들고 지친 청년들의 어려움이 고스란히 담겼다. 지난 5월 기준 최종학교 졸업자(중퇴자 포함) 470만 6000명 가운데 154만 8000명(32.9%)이 미취업자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고용상황이 최악이었던 지난해 5월(166만 6000명)보다는 약간 감소했지만, 재작년(154만 1000명)에 비해선 7000명 많은 수준이다.

올해 청년층 졸업자가 2019년(483만 5000명)보다 13만명가량 적다는 걸 감안하면 재작년보다 취업난이 훨씬 심각한 셈이다. 특히 3년 이상 장기 미취업 상태인 경우(27만 8000명)가 전체 미취업자의 18.0%를 차지했다. 1년 전보다 1.2% 포인트 상승했다. 미취업자 24.9%는 ‘그냥 시간을 보낸다’고 했다. ‘직업교육·취업시험 준비를 한다’는 경우는 40.6%였고, 14.5%는 ‘구직활동을 한다’고 했다.

취업자의 경우 졸업 후 첫 직장을 구하는 데 평균 10.1개월 걸렸다. 지난해보다 0.1개월 늘었다. 고졸 이하(1년 2.2개월)가 대졸 이상(7.7개월)보다 5개월가량 더 걸렸다. 첫 직장에서 받은 초봉은 월 200만원 미만인 경우가 73.3%에 달했다. 다만 지난해(76.5%)보다는 비율이 낮아졌다. 남성과 여성 간 임금 차이가 뚜렷했다. 남성은 200만원 미만 비중이 68.2%였지만, 여성은 77.9%로 10% 포인트 가까이 높았다.

첫 직장에서 평균 근속 기간은 1년 6.2개월이었다. 첫 직장을 그만둔 이유는 ‘보수나 근로시간 등 근로 여건 불만족’(46.2%)이 가장 많았다. 정부가 청년 취업을 위해 힘쓴다는데 성과는 안 보였다. 청년층에서 직업교육(훈련) 경험이 있는 비율은 17.9%로 지난해(18.2%)보다 되레 0.3% 포인트 줄었다. 재학(휴학 포함) 중 인턴 같은 직장체험 경험이 있다는 응답은 44.6%로 1년 전보다 0.3% 늘어나는 데 그쳤다.

●취준생 5만명↑… 대졸자 절반 “휴학 경험”

청년층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시험 준비자(지난 1주간 기준)는 85만 9000명으로 1년 전보다 5만 5000명 늘었다.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기록을 1년 만에 갈아치웠다. 취준생 중 32.4%는 일반직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공시족’이다. 1년 전보다 4.1% 포인트 늘었다. 남자(30.4%)보다 여자(34.6%)가 공무원시험 준비 비율이 높았다. 김경희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비경제활동인구 중 취업시험 준비자의 비율이 19.1%인데, 2006년 5월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치”라고 말했다.

청년층 대학졸업자는 1년 전보다 6만 9000명 감소한 285만 2000명으로 집계됐다. 4년제 대졸자의 경우 졸업까지 평균 5년 1.6개월 걸렸다. 휴학을 경험한 사람의 비율은 48.1%로 1.1% 포인트 상승했다. 남자는 병역 의무로 인해 75.4%가 휴학 경험이 있었고, 여자는 27.8%로 나타났다. 여자의 휴학 사유로는 ‘취업 및 자격시험 준비’(52.6%)가 가장 많았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