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당정 ‘규제 시그널’에 하루 만에 시총 12.6조 사라져… 카카오·네이버 ‘주가 쇼크’

입력: ‘21-09-08 21:00 / 수정: ‘21-09-09 02:04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송영길·방통위 ‘공룡 플랫폼’ 겨냥에
카카오 10% 네이버도 7% 넘게 급락
“규제 전 팔자” 외국인 6647억원 매도

확대보기
정부·여당의 플랫폼 규제 움직임에 카카오와 네이버의 주가가 8일 급락했다. 두 기업의 시가총액은 하루 만에 12조원 넘게 증발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는 전 거래일보다 10.06% 내린 13만 8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네이버도 7.87% 떨어진 40만 9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네이버와 카카오의 하락은 외국인 투자자가 주도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이날 카카오 주식은 4357억원어치 팔아치웠고, 네이버 주식도 2290억원어치를 팔았다. 두 기업의 주식은 외국인 순매도 종목 1위와 2위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전날까지 73조 151억원이었던 네이버의 시가총액은 5조 7492억원 줄어든 67조 2659억원이 됐다. 카카오의 시가총액도 68조 4849억원에서 61조 5919억원으로 줄었다. 하루 만에 6조 8930억원이 날아간 것이다.

카카오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비대면 특수를 계기로 국내 최대 수준의 대기업 집단으로 성장했지만, 그 과정에서 플랫폼 지배력 남용, 골목상권 침탈 등의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와 여당에서는 카카오와 네이버 등 거대 플랫폼을 직접적으로 겨냥한 규제 논의가 시작됐다. 이러한 규제가 현실화될 수 있다는 우려에 투자자들이 주식을 팔아치우는 것으로 풀이된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전날 ‘공룡 카카오의 문어발 확장’ 토론회에서 서면축사를 통해 “카카오가 공정과 상생을 무시하고 이윤만을 추구했던 과거 대기업들의 모습을 그대로 따라가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정치권뿐 아니라 정부도 플랫폼에 대한 규제 가능성을 언급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은 이날 국회 예결위 종합정책질의에서 “카카오 모빌리티에 대한 규제 방식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금융당국은 전날 카카오페이, 네이버파이낸셜 등 온라인 금융플랫폼의 금융상품 판매에 대해 금융소비자보호법 위반 우려가 있다는 판단을 내리기도 했다.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