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2건 거래로 종로구 0.18% 상승했다?… 아파트 희소거래, 변동률 결정

입력: ‘21-09-10 08:31 / 수정: ‘21-09-10 08:33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8월 5주 서울 아파트의 0.03%인 486건 거래
확대보기
▲ 이번 주 수도권 아파트값 상승률 최고
주간 아파트 매매가 상승률이 무려 0.76%를 찍은 경기 안양시 동안구 일대 단지 전경.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서울 자치구별 주간 아파트 가격 변동률이 수십만 가구 가운데 최소 2건에서 10여건 거래로 결정되고 있다. 각종 규제로 거래가 줄면서 희소한 계약으로 결정된 변동률이 다시 해당지역의 매수심리를 자극해 ‘불장’ 집값을 유발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10일 한국부동산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8월 다섯째 주 서울의 주간거래량은 신고기간이 남아있긴 하지만 486건에 불과하다. 486건 거래로 서울 전체 아파트 154만 5181가구(국토교통부 K아파트)를 대표해 서울 아파트 매맷값은 0.21% 상승했다고 밝혔다. 거래된 486가구는 서울 전체의 0.03%에 불과하다.

8월의 주간별 아파트 거래건수는 1주차 968건, 2주차 1268건, 3주차 960건, 4주차 1270건으로 줄곧 1000건 안팎의 변동폭을 보인다.

8월 5년 평균 주간 거래건수가 최소 2100여건에서 최대 2600건인 점을 고려하면 거래량이 50% 이하로 급감한 셈이다.

●40건 이상 거래는 노원·강서뿐… 소수 거래로 대표성 의문
확대보기
▲ 서울 중소형 아파트값도 평균 10억원 넘겨
최근 1∼2년 사이 집값이 크게 뛰면서 서울에서 중소형 아파트를 한 채 마련하는 데 필요한 돈이 평균 10억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이 발표한 월간KB주택시장동향 시계열 자료에 따르면 6월 서울의 중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10억1천262만원으로, 처음 10억원을 넘겼다. 2년 전과 비교하면 3억1천611만원 오른 것이고, 상승률로 보면 45.4%나 급등한 것이다.
사진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한 부동산중개업소 시세판. 2021.6.30 연합뉴스
이에 따라 자치구별 아파트거래 건수도 희소하고, 그 거래로 가격 변동률이 결정된다. 8월 마지막주 기준 아파트거래 신고가 40건을 넘긴 곳은 노원구(43건)와 강서구(63건)뿐이다. 종로구와 중구는 모두 2건의 거래만 신고됐다.

서울의 아파트 거래 전반이 장기간 5년 평균치에 절반에 못 미치지 못하는 상황에서 2건의 아파트 거래 신고 가액이 1개 자치구의 집값 변동률을 좌우하고 있다. 예컨대 8월 5주(8월30일 기준) 1만 5688가구가 있는 종로구에서 단 2건의 거래로 종로구의 아파트값은 0.18%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중구 2만 1004가구 가운데 2건 거래로 0.15% 상승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도봉구의 경우 6만 5032가구 가운데 11건이 거래됐고, 도봉구 매맷값 동률은 0.24%로 나타났다.

이같은 ‘소수거래’ 아파트값의 변동률을 대표하기엔 턱없이 부족하다.

●“주간 변동률과 거래 건수 같이 발표하는 대안 필요”
확대보기
▲ 아파트 자료사진
연합뉴스
하지만 소수거래가 아파트값을 대표하는 양상은 이미 아파트값 ‘불장’인 강남구(12만 6023가구, 22건), 강동구(8만 7159가구, 24건), 강북구(3만 4733가구, 12건), 용산구(3만 7676가구, 11건), 송파구(12만 7239가구, 20건), 서초구(9만 4499가구, 33건) 등 자치구 전반에 만연하다.

송승현 도시와경제 대표는 “현재 소비자의 주택매수 심리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아파트값 상승률일텐데 정작 어느 정도의 거래량이 상승폭을 좌우했는지는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며 “부동산 지표 발표땐 참고한 거래건수를 함께 명시하거나 5건 미만, 10건 미만의 거래로 책정된 상승률은 제외하는 방식으로 지표의 대표성을 확보하는 대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