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의선이형 경차값이 왜 이래”… 아반떼 ‘깡통’보다 비싼 캐스퍼

입력: ‘21-09-14 09:54 / 수정: ‘21-09-14 16:4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판매가격 1385만~1960만원 ‘소형 SUV급’
현대차, 14일부터 캐스퍼 사전계약 시작
29일 디지털 프리미어 행사 열고 본격 판매

확대보기
▲ 현대차 경형 SUV ‘캐스퍼’
현대자동차가 29일 19년 만에 출시하는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캐스퍼’(CASPER)의 가격이 처음 공개됐다. 현대차는 14일부터 캐스퍼 사전계약(온라인 얼리버드 예약)을 시작했다. 캐스퍼는 ‘광주형일자리’ 사업의 첫 결과물로 현대차가 온라인으로 판매하는 첫 모델이다.

캐스퍼 판매 가격은 스마트 1385만원, 모던 1590만원, 인스퍼레이션 1870만원으로 정해졌다. 가솔린 1.0 터보 엔진과 전용 디자인으로 구성된 ‘캐스퍼 액티브’ 모델은 스마트·모던 트림 95만원, 인스퍼레이션 트림 90만원이 추가된다.
확대보기
▲ 현대차 경형 SUV ‘캐스퍼’ 실내 모습
캐스퍼 가격이 공개되자 인터넷에서는 다소 비싸다는 평가가 쇄도하고 있다. 당초 1000만원 안팎으로 출시될 것으로 기대했으나, 예상보다 300만~500만원 비싼 가격으로 책정된 까닭이다. 준중형 세단 아반떼 ‘깡통’ 차량이 1570만원부터 시작한다는 점을 고려하면 경형 캐스퍼 가격은 상대적으로 비싼 편이다. 더욱이 캐스퍼 풀옵션 가격은 2000만원을 넘는다.

물론 다른 경차 가격과 캐스퍼의 디자인·내외장 품질 등을 고려하면 1000만원대 중후반이 적정가격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한국지엠 쉐보레 경차 스파크(977만~1448만원), 기아 모닝(1175만~1520만원) 이 두 모델보단 캐스퍼의 가격이 높을 수밖에 없다는 이유에서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