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은행 점포 상반기 79곳 사라져… 비대면 가속화에 갈 곳 잃은 금융 취약층

입력: ‘21-09-14 20:20 / 수정: ‘21-09-15 01:30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작년에 이어 올해도 세 자릿수 폐점 관측
“고령층 소외 심화” “영업 효율상 불가피”

코로나19 여파로 비대면 금융서비스가 확산되면서 문을 닫는 은행 점포 수가 늘고 있다. 디지털 취약계층의 금융 소외가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6월 말 기준 국내 은행 점포(지점, 출장소) 수가 6326개로 지난해 말 대비 79개 감소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만 모두 90개 점포가 문을 닫았고, 11개가 새로 문을 열었다.

은행 점포 감소폭은 2018년 23개에서 2019년 57개, 지난해 304개로 해마다 커지고 있다. 이런 감소 추세가 이어진다면 올해도 문을 닫는 점포 수가 세 자릿수에 달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올해 문 닫은 90개 점포 중 시중은행 점포는 54개다. 은행별로는 국민은행이 20개로 가장 많은 점포가 문을 닫았다. 하나 19개, 산업 8개, 대구 7개 순으로 뒤를 이었다. 새로 문을 연 점포는 농협이 5개, 국민과 기업이 각각 2개, 신한·하나 1개 순이었다.

시중은행의 점포 폐쇄가 계속되면 모바일·인터넷뱅킹에 익숙하지 않은 노년층 등 디지털 취약계층의 피해가 커질 수 있다. 은행들이 점포 폐쇄 결정 전에 사전영향평가를 실시해 당국에 제출하고, 폐쇄 최소 3개월 전부터 고객에게 공지하도록 하는 ‘은행 점포 폐쇄 관련 공동 절차’를 금융 당국이 운영하는 것도 이 같은 이유다. 그러나 은행으로서는 영업 효율화 및 시장 변화에 적응하기 위해 불가피한 측면도 있다. 금감원은 “점포 운영에 대한 은행의 자율성은 존중하되 노령층 등 금융 이용자의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