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현대차-LG엔솔, 인도네시아 배터리 합작공장 ‘첫 삽’

입력: ‘21-09-15 15:09 / 수정: ‘21-09-16 17:01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2023년 상반기 완공, 2024년 상반기 양산
현대차-LG엔솔, 1.3조 투자… 지분 50%씩
NCMA 배터리, 현대차·기아 EV부터 탑재

확대보기
▲ 현대차-LG 합작공장 기공식
15일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의 인도네시아 배터리셀 합작공장 기공식이 화상으로 열리고 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이 11억달러(1조 2800억원)를 들여 인도네시아에 짓는 전기차 배터리셀 합작공장이 15일 첫 삽을 떴다. 국내 1위 완성차·배터리 기업이 처음으로 의기투합해 동남아 시장 공략을 위한 전초기지 구축에 나선 것이다. 양산 목표 시점은 2024년 상반기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은 이날 인도네시아 카라왕 지역에 들어설 배터리셀 합작공장 기공식을 열었다. 양사와 현지를 화상으로 연결해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조성환 현대모비스 사장, 김종현 LG에너지솔루션 사장, 조코 위도도 대통령을 비롯한 인도네시아 정부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 회장은 “인도네시아, 현대차그룹, LG그룹 모두가 미래 산업 경쟁력을 확보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도모하는 매우 의미 있는 자리”라면서 “배터리셀 합작공장이 지어지면 인도네시아에 전기차 생태계가 성공적으로 구축될 것이고, 인도네시아가 동남아 전기차 시장에서 핵심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사장은 “이번 합작공장 설립으로 세계 최초의 전기차 통합 공급체인 구축에 한 발짝 더 가까워지게 됐다”면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핵심 기지로 적극 육성하겠다”고 했다.

현대차와 LG가 각각 50%씩 지분을 보유하는 이번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2023년 상반기 완공, 2024년 상반기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생산 규모는 연 10GWh(기가와트시)로, 전기차 15만대분이다. 앞으로 생산 능력을 30GWh, 연 45만대분까지 늘릴 계획이다.

합작공장에서는 고함량 ‘니켈·코발트·망간’(NCM)에 알루미늄(A)을 추가한 차세대 NCMA 리튬이온 배터리셀을 생산한다. 이 배터리는 2024년부터 생산되는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등에 우선 탑재된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자국 전기차 사치세를 면제하는 등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하며 전기차 보급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인도네시아 인구는 올해 기준 2억 7636만명으로 중국(14.4억명), 인도(13.9억명), 미국(3.3억명)에 이은 세계 4위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서민금융주치의, 이원장이 간다+
  • (8) 어둠을 밝히는 희망의 불씨되어
    올해는 시작부터 ‘코로나19’라는 생각지도 못한 어려움이 우리의 삶을 뒤바꿔놓았다. 마스크 수급이 어려웠던 초창기, 전 국민이 요일에 맞춰서 공적마스크를 구입하기도 했고, 긴급재난지원금을 통해서 지역 상권 살리기와 가계에 힘을 싣기도 했다.여름에는 태풍과 홍수 등 수해 피해까지 겪었지만, 이때도 사회 곳곳에서 도움의 손길들이 기적처럼 나타났다. 그럼에도 사회
  • (7) 서민 금융생활의 든든한 자양분, 금융교육
    A양은 지난 9월,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운영하는 금융교육포털에서 교육을 들었다. 보육시설에서 지내다 올해 만 18세가 되어 독립을 앞둔 A양은 평소 신용이나 금융에 큰 관심이 없었지만, 교육을 들으며 그 중요성을 깨달았다. 신용관리 방법과 어려울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지원제도가 있다는 사실도 알게 됐다.실제로 A양처럼 만 18세 이후 보육시설에서 학생 신분으로 자립
  • (6) 코로나시대 언택트 채무조정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Untact)’라는 영어사전에도 없던 단어가 만들어졌다. 언택트는 비대면·비접촉 방식을 가리키는 신조어다. 비대면이 일상이 되면서 서민금융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역시 예외는 아니다. 코로나로 인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신속한 금융지원이나 신용회복지원 상담도 비대면 방식이 불가피해졌기 때문이다.필자는 지난 2018년 10월
  •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