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테슬라 팔던 서학개미 5개월 만에 3133억 ‘줍줍’

입력: ‘21-11-21 20:28 / 수정: ‘21-11-22 03:14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실적 호조에 차익 실현하던 개인 투자자
양적완화 등 주가 급락하자 매수 잇달아

국내 투자자들이 약 5개월 만에 테슬라 매수세로 돌아섰다. 실적 호조로 테슬라 주가가 사상 첫 1000달러를 돌파하는 등 급등하면서 차익 실현에 나섰던 투자자들이 최근 주가가 하락하자 역으로 이를 ‘줍줍´(저점추가매수)의 기회로 삼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21일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9일까지 서학개미(해외 주식에 투자하는 개인투자자)들은 테슬라 주식 약 2억 6424만 달러(약 3133억원)어치를 순매수했다. 특히 지난 10일 하루에만 테슬라 주식을 1억 7407만 달러가량 순매수했다.

테슬라는 서학개미의 주요 투자종목 중 하나다. 지난해에만 순매수 금액이 30억 171만 달러에 달했다. 그러나 올 들어 순매수 규모가 줄어들다가 지난 7월 매도 우위로 전환했다. 미국의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 우려에 기술주가 약세를 보이며 올 초부터 테슬라 주가가 고전을 거듭하자 내다팔기 시작한 것이다. 지난달 중순 이후 실적 호조에 주가 급등이 시작됐지만 투자자들은 이익 실현을 위해 매도폭을 키웠다. 테슬라 주가가 처음 1000달러를 돌파한 지난달 25일에는 6851만 달러어치를 순매도했다. 그러다가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6일 ‘테슬라 지분 10%를 팔지 결정해 달라’는 돌발 트윗을 올린 뒤 8∼12일 주식을 팔아치우며 주가가 급락하자 투자자들이 서둘러 매수 행렬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서울비즈 CI
  •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  대표전화 : (02) 2000-9000
  •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