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서울비즈 홈
  • 서울신문 페이스북
  • 서울신문 유튜브
  •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
  • 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서울신문 트위터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네이버블로그

이주열 “내년 1분기 추가 금리인상 배제 못해”

입력: ‘21-11-25 18:02 / 수정: ‘21-11-25 18:16
페이스북트위터블로그

내년 하반기에도 1~2차례 인상 가능성
전문가 “기준금리 1.75%까지 오를 듯”

Ȯ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뉴스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5일 연 1.00%로 인상된 기준금리가 여전히 완화적이라며 내년 1분기 추가 인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기준금리 인상 여부를 결정하는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는 내년 1분기 중 1월 14일과 2월 24일 예정돼 있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내년 기준금리가 1.75%까지 오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내년 1월 추가 인상 후 하반기 한두 차례 이상 인상이 점쳐진다. 서지용 상명대 경영학부 교수는 “미국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 종료 시점이 내년 6월에서 4월로 앞당겨질 듯하다”며 “미 기준금리 인상도 하반기보다 빨라질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했다. 서 교수는 “향후 기준금리는 내년 1월 0.25% 포인트 올리고 미 금리 인상 추이에 맞춰 6월 후 두 번 더 올려 1.75%를 유지할 것”이라며 “인플레이션 압력이 높으니 순차적 금리 인상이 바람직하다”고 했다.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기준금리 인상 추세가 시작됐기 때문에 내년에도 지속적으로 오를 것”이라며 “물가가 치솟거나 경기가 너무 활성화되면 더 빨리 올라갈 수도 있는데, 2%까지는 빠른 것 같고 1%대를 당분간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준금리 인상 추세에 따라 내년에도 금융권 대출금리 상승세는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은행권에서는 올해와 같은 ‘예대마진 파티’는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한 은행 관계자는 “기준금리 추가 인상으로 내년 상반기 여·수신금리 상승세가 지속돼도 대출 총량 증가세가 올해만큼 가파르지 않을 것으로 보여 예대마진 증가는 꺾일 것”이라고 말했다. 기준금리 인상에 따라 시중은행들은 예적금 금리를 올리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26일부터 0.20~0.40% 포인트 올리고, 하나은행도 26일부터 0.30~0.40% 포인트 올린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황인주 기자 inkpad@seoul.co.kr